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그래도 예쁘다 무량수 총 52화 3화 무료 4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85 22 댓글 7

‘그때 들어가지 말았어야 했는데…….’ 전 남친의 말을 믿었다가 동네에서 천하에 둘도 없는 불여시가 되고 말았다. ​ 촤악 ​ “나쁜 놈아! 내가 그냥 당하고만 있을 줄 알았냐? 난 당하고는 못 사는 성격이라서!” “앗! 차가워! 박새별! 미쳤냐??” “그래 미쳤다! 너 같은 새끼 때문에 내가 왜 이렇게 욕먹어야 되는데! 천하의 마마보이 새끼! 평생 엄마 치마폭에 쌓여 살아라!!” “야!!!!! 저 미친!!!” ​ 추운 겨울, 새별은 양동이에 가득 담긴 물을 맞고 벌벌 떨고 있는 그가 쫓아오려고 하자 기를 쓰고 내달리기 시작했다. ​ *** ​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도망치듯 훌쩍 떠나낯선 나라에 도착한 새별. 우연히 만난 그 남자. "우리 통성명이나 할까요?" “아니요.말 안 해줄래요.” 모든 게 낯선 이 여행지에서 자신이 꼭 듣고 싶었던 말을 해주는 이 남자와뜨거운 하룻밤을 보내다?! ​ 현오가 새별의 겉옷을 벗기며 물었다. ​ “키스까지 했는데, 이래도 우리 타인인 채예요? 이름 알려줘요. 이름 부르고 싶어. 하아.” “싫어요. 타인인지 아닌지 내일 결정해요. 우리.” ​ 밀어내도 밀어내도 계속 쫓아오는 남자와 백마 탄 왕자가 싫어 도망가는 여자. 과연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