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NEW
미치거나 사랑하거나 서해나 총 63화 3화 무료 60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691 22 댓글 7

“뭐든 다 할 거란 그 말, 책임질 수 있습니까.” 태강건설 전무이사 정태서. 그의 이복동생의 간병을 떠맡게 된 최유영. 투약 사고 수습을 대가로 주어진 3개월의 계약기간. “애인 대행이라니, 이런 건 계약조건에 없었잖아요.” “당신이 내 이복동생과 붙어먹을 거란 것도 내 계획엔 없었지.” 그의 계략에 휘말렸다는 걸 깨닫게 된 순간, 비틀린 그의 관심은 무섭게 그녀에게로 방향을 틀었다. “최유영 씨 그럼 이건 어떻습니까.” 그가 필터만 남은 담배를 툭, 바닥에 떨구곤 천천히 다가왔다. 이제야 숨통이 트이나 싶어 한숨 돌리던 난 그의 말에 바로 질식했다. “대행 말고 진짜 내 애인이 되는 건.”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