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묘약의 대가는 결혼이다 그린나. 총 124화 5화 무료 11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751 21 댓글 8

어느 날, 날아든 가장 절친한 친구와 오랜 짝사랑의 약혼 소식. 그 남자는 내가 먼저 좋아했어, 너도 알았잖아! 복잡한 속내의 세실리아에게 오디크의 문제아, 아센이 다가온다. “세실리아 양. 제가 당신을 도울 수 있을 것 같아요. 마시면 사랑에 빠지는 묘약이에요.” 해선 안 될 일이라는 것을 아나, 세실리아는 불도저 같은 아센에게 이끌려 간다. 약혼식에서 만난 친구는 새초롬하게 웃으며 속을 긁고, 설상가상 형의 약혼을 축하하기 위해 뒤늦게 참석한 테로스가 묘약을 마셔 버렸다. 게다가 이 사실마저 그에게 들키고 마는데…. “무엇이라도 하겠다는 말. 지킬 수 있나?” 그의 말에 세실리아는 구명줄을 잡는 심정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그녀를 일으켜 세운 커다란 손이 곧이어 눈물 자국이 남은 그녀의 뺨을 쓸기 시작했다. “나와 결혼하도록 해.” 맙소사. 묘약을 먹인 대가로 받는 벌이 결혼이라니. “제가 제안을 거절하면요?” “제안이라고 생각했나? 내가 명령을 너무 부드럽게 했나 보군.” 미소가 걸린 입과 대조되게 눈빛은 서늘해서 지옥의 사자가 올라온 것처럼 소름이 끼쳤다. 묘약의 효과가 끝나기까지 반년. 세실리아는 눈물을 머금고, 테로스가 내민 손을 잡았다. 어쩔 수 없지. 가 보지 않은 길 끝에는 무엇이 있는지 알 수 없다. 그렇다면 직접 가 볼 수밖에. 세실리아는 과연 한순간의 실수로 빚어진 크나큰 대가를 무사히 치를 수 있을까.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