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NEW
사랑의 묘약은 가짜입니다 연잎우산 총 115화 5화 무료 110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215 17 댓글 12

꽐라 되게 술 처먹고 아침에 눈을 떴다. ...23년을 동고동락한 내 발은 분명 두 개뿐인데. “그럼... 남은 발 두 개는 누구 거지?” 낯선 곳인데다, 간밤의 기억도 백지. 벌렁거리는 심장을 부여잡고 고개를 돌렸다. 헐벗은 채 옆에 누워있는 남정네가... 펜미니드? “이건 재앙이야.” 사람 목을 풀처럼 베는, 포악한 전쟁 영웅. 내 위에 서 있는 건 황제뿐이고, 그 외엔 다 내 발밑을 기는 것들. 굉장히 오만한 발언을 해도 납득할 수 있는 그의 작위는 대공. 이게 왜 재앙이냐고? 언젠가 대공이 이를 갈며 음산하게 선포했단다. “사랑의 묘약, 이딴 더러운 물약을 만들어내는 탈피오트 가를 쓸어버리겠다.” 그 탈피오트 가의 후계자가 바로 ‘나’ 되시겠다. 이럴 때 선택지는? 하나, 도망가고 보자. 둘, 일단은 목이 붙어있어야 변명을 하지. 그러니 도망가자. 셋, 뭐가 됐든 도망가고 보자. …백 가지 선택지 중 이 남자가 눈 뜨는 걸 기다리는 건 없었다. “일단 튀자!” *** “나와 연애하지.” 대공이 블랙 다이아몬드를 내밀며 헛소리를 뻥뻥 해댔다. ...대체 나한테 왜 이러세요? “대공님, 서로 즐긴 후 깔끔한 작별! 그런 게 ‘으른의 연애’라는 거잖아요? 집착? 넣어두세요.” 단호한 거절에, 도리어 대공이 사악하게 입귀를 올렸다. “집착? 원하면 그것까지 하고.”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