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하이틴은 전혀 로맨틱하지 않아! 마카롱주 총 65화 2화 무료 6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95 24 댓글 10

곱슬머리에 평균보다 키가 작은 렉슬리는 평범한 집안, 평범한 학교생활, 평범한 연애와 같은 평범한 삶을 살게 되리라 생각한다. “항상 옆에 있을게.” “네가 그렇다면 좀 슬플 것 같은데. 난 안 싫어서.” 그러나 9년을 보아 온 크리스와 아드리안부터, “기억 안 나? 우리 친구 하기로 했었는데.” 전학 오자마자 모두의 왕자님이 된 루이스에, “좋은 것 같아, 아니…… 좋아.” BFF 레일린의 사촌 애셔까지! 하이틴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었던 상황의 한가운데에 놓여 버렸다고? 현실의 하이틴은 전혀 로맨틱하지 않은 줄 알았는데! * * * “자, 솔직하게 말해 봐. 너 정말 요새 좋아하는 사람 없어?” 무슨 질문이든 솔직하게 대답할 각오가 되어 있었는데, 그 질문에는 말문이 막혀 버렸다. “렉슬리, 공부도 좋지만 나는 네가 좋아하는 사람과 춤추는 게 너무 보고 싶어. 진심으로 없어? 파티에 같이 가고 싶은 사람이.” 잠시 누군가가 생각이 났다. 그리고 한번 그 사람이 떠오르자, 그러니까 한번 마음에 들어오자, 점점 그 크기를 키워 나가는 것 같았다. “그 사람도…… 날 좋아할지 모르겠어.” “내가 확신하는데… 지금 네 맘에 있는 사람이 누구든, 그 사람도 분명 널 좋아할 거야.” 심장의 두근거림이 온몸을 쿵쿵 울리는 것 같았다. “왜냐하면, 그게 사랑이거든!” 현대물, 서양풍, 학원물, 외국인/혼혈, 역하렘, 재회물, 첫사랑, 친구>연인, 라이벌/앙숙, 츤데레남, 조신남, 뇌섹남, 능력남, 재벌남, 사이다남, 직진남, 다정남, 후회남, 상처남, 짝사랑남, 순정남, 까칠남, 사차원남, 평범녀, 다정녀, 상처녀, 순정녀, 순진녀, 외유내강, 털털녀, 쾌활발랄녀, 성장물, 힐링물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