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반했어요, 대리님 신민영 총 102화 3화 무료 9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312 26 댓글 8

“관심이 갔어요, 처음 본 순간부터.” 강준의 대답에 좌중에 정적이 흐른다. 강준의 반짝이는 눈이 오로지 한 사람만을 향하고 있다. 사람들의 시선이 마켓블루 남신, 이강준의 고백을 받은 이를 향해 일제히 돌아갔다. 그 시선 속에는 그녀에게 더는 느껴지는 게 없다며 차갑게 돌아섰던 전 남친의 눈도, 그리고 그 남자의 마음을 훔쳐 간 여자의 눈도 섞여 있었다. 느루의 얼굴이 일순간 당혹으로 붉게 물든다. ‘아니에요, 여러분. 여러분이 상상하시는 그런 로맨틱한 그림 아닙니다.’ 그때, 강준에게서 쐐기를 박는 말 한마디가 더 떨어졌다. “반했어요, 대리님.” 느루는 미세하게 미간을 찌푸리며 아랫입술을 깨물었다. 느루의 불안한 눈빛이 강준을 향해 묻는다. ‘너! 이게 무슨 개수작이야?’ 그러자 강준이 웃었다. 붉은 입술을 느슨하게 당겨 짓궂게 씩. ‘반응이 왜 그래? 나 지금 당신 소원 들어주는 건데.’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