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그렇다면 남색이 맞소이다 벼리아 총 171화 5화 무료 166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98 20 댓글 8

“미안하지만 아무것도 기대하지 마십시오.” 연갈색 동공이 가냘프게 요동치자 그가 눈을 치뜨며 냉정하게 쏘아붙였다. “그대 뜻대로 되는 건 아무것도 없을 테니.” “예?” “내가 당신을 다시 만나기로 했으니까.” *** 마당을 가로지르는 강원의 걸음이 어쩐지 초조했다. 사내가 여인이 된다니 그 무슨 허무맹랑한 소린가. 별채에서 본 여자는 달빛 그 자체였거늘. 하얗게 발하는 아름다움에 하늘의 달조차 빛을 잃을 정도로. 허나 너무도 기묘했다. 그 별빛 같은 여인에게 계속 작은 도령이 겹쳐졌다. 분명 심상치 않은 무언가가 있었다. 결코 흘려 넘길 수 없을 정도로. 이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무조건 그 여인과 가까워져야 했다. 하지만 파혼하고 싶어하겠지. 여인이든 사내든 정체를 알 수 없는 그녀는. 어느새 강원의 눈은 더욱 첨예하게 빛나고 있었다. 한없이 반듯했던 눈은 더없이 냉정해졌다. 이는 곧 말로써 터져 나왔다. “아버님, 소자 혼인하겠습니다.” “뭐?” “혼인하겠습니다. 병조판서의 여식과.”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