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우리야, 이리온 [김온별] 총 187화 5화 무료 182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6,277 27 댓글 12

정글 같은 연예계, 사람들은 남자 배우의 역사는 둘로 나뉜다고 말한다. 바로, 배우 이리온의 데뷔 전과 데뷔 후. 스무 살 데뷔 이래 8년 내내 국내는 물론이요, 해외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며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톱 배우. 그러나 실상은 누구보다 스스로를 외롭게 만들던 남자, 이리온. 그리고 교통사고로 엄마를 잃은 이후, 패션 디자이너의 꿈을 접고 현실의 을로 살아가는 당차고 야무진 여자 선우리. 처음에는 바람결에 스치듯, 두 번째는 우연한 만남으로, 세 번째는 배우 대 스타일리스트로. 거듭된 만남 끝에 인연을 맺은 리온과 우리가 서로의 아픔을 보듬고 사랑하게 되는 달콤하면서도 포근한 이야기, 《우리야, 이리온》. * * * “그럼 나 안 볼 테니까 더 울래요?” 처음엔 갑자기 불쑥 나타나 남의 머리나 쓰다듬는 특이하고 희한한 남자라고 생각했다. 초면인 사이에 안 볼 테니 더 울라니……. “아무런 여지를 남기지 않았는데도 다시 만나게 된다면, 우리 그땐…… 특별한 사이 되어 볼래요?” 두 번째는 예쁘게도 웃는 미소에 가슴이 간질거렸었다. 제 마음에 봄이 찾아드나 싶어서. 그랬는데…… 설렘의 순간이 흑역사가 되는 건 한순간이었다! “앞으로 잘 부탁드려요. 선우리 스타일리스트님.” 이리온…… 아니, 차진우 씨가 왜 지금 여기 내 앞에 있어요? 그날 이후 사사건건 부딪치기만 하는 두 사람, 과연 달달하고 특별한 사이가 될 수 있을까?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