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지금, 덮치러 갑니다 [먼나무] 총 74화 4화 무료 70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82 10 댓글 11

가까이 가서도, 멀어져서도 안 되는 사이. 지오에겐 톱 배우 차도현이 그랬다. 단 한 번도 그의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되길 바란 적은 없었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그녀에겐 꼭 버텨야만 하는 절박한 이유가 있었으니까. “끝났으면 좀 비키지, 술 냄새가 너무 역겨운데.” 도현의 서늘한 시선에 지오는 제 입을 틀어막았다. 아직은, 그의 곁에 있어야 하는데……. 하루하루, 살얼음판 같은 날들이 이어졌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차도현의 눈빛이 달라졌다. 어느새 짙어진 눈동자는 정염으로 들끓었다. “말만 해, 지금이라도 확실히 알려줄 테니.” “…….” “이게 꿈인지, 현실인지.” 그녀가 꿈이길 기도한 순간, 그는 지오의 입술을 삼켜버렸다. 이러면 안 되는 줄 알면서도 지오는 눈을 감았다. 시리도록 차갑던 차도현이 그녀에게 거침없이 다가온다. 오해와 반전을 거듭하는 사건 속에서 과연 지오는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까.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