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마녀는 용사를 기른다 엉오 총 108화 3화 무료 105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99 21 댓글 7

“그렇게 강해져서 언젠가 날 쓰러트려줘.” 죽지 못하는 저주에 걸린 마녀는 저를 쓰러트려 줄 용사를 기다렸다. 하지만 아무리 긴 시간을 기다려도, 그녀를 쓰러트릴 수 있을 만큼의 강한 인간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래서 마녀는 결심했다. 제 손으로 직접 용사를 기르자고. 그렇게 시간이 흘렀다. ***** “약속대로 스승님을 쓰러트리러 왔습니다.” 자신을 쓰러트리러 왔다는 용사의 말에 마녀는 기쁜 듯이 웃었다. 드디어. 드디어 네가 찾아왔구나. 네가 이 기나긴 시간에 종지부를 찍어주는구나. “기다리고 있었어.” 마녀는 전에 없을 환한 미소로 용사를 반겼다. “쓰러트려줘. 네 손으로, 직접….” 풀썩, 용사의 손에 의해 마녀는 쓰러졌다. “이 순간만을 기다렸습니다.” 어느덧 남자가 된 아이가 하얀 이를 드러내며 어릴 때처럼 순수하게 웃었다. “이제야, 당신을 쓰러트리네요.” 하지만 그의 말에서는 티끌만큼의 순수함도 느껴지지 않았다. 저기, 용사야? 그 쓰러트리는게 아니거든?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