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NEW
짐승은 여섯인데, 목줄이 하나일 때 엉오 총 210화 5화 무료 205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45 15 댓글 14

“내가 너 같은 년을 좋아하게 될 일은 죽어도 없어.” 확신에 찬 말은 절망을 가져왔다. 어떻게든 저 짐승의 호감이 필요하건만, 그들의 혐오감이 너무나도 짙었다. 그럼에도 포기할 수가 없었다. ‘난 뭐든지 할 거야. 살 수만 있다면… 뭐든지.’ 그녀는 그들이 거절할 수 없는 조건을 들이밀었다. 그 결과, 그 조건을 탐내는 짐승들이 제게 하나둘 모여들었다. 일은 원만하게 흘러가는 것 같았다. 오직 겉으로만. “역겨워.” 새빨간 눈동자에 싸늘함이 스쳤다. “어떻게든 호감을 얻어보려고 간이고 쓸개고 빼줄 듯이 구는 게. 얼마나 노골적인지. 토 나올 뻔한 걸 많이도 참았어, 내가.” 혐오감이 뒤범벅된 어조는 호감을 얻을 수 없다고 확신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진실이 드러나고, 목줄이 그녀의 손에 쥐어졌다. 모든 것이 뒤바뀌는 순간이었다. *** “...원하는 사람을 말해봐요.” 개든, 호랑이든, 뱀이든, 말이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그 누구를 선택해도 똑같겠지. 모두가 그녀를 원하고 있었으니. “걱정 마. 선택받은 놈은 네 충실한 짐승이 되어, 발밑을 기어줄 테니까.” 발바닥을 핥으라고 해도 흔쾌히 핥을 거라며 짐승이 낮게 웃었다. 주위에는 상대를 유혹하는 듯한 페로몬이 흘러나왔다.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