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UP HOT
원수를 사랑하게 됐습니다 베체라 화/ 목/ 토 총 92화 92화 무료
조회수 1,644 39 댓글 57

"당신은 내 삶의 전부를 빼앗아갔어." 15살의 나이에 가족을 잃은 제국의 유일한 공녀 세레니아. 그녀는 가족을 모두 잃고 15살의 나에 공작의 자리에 올라 가족을 죽인 원수를 찾기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날. 세레니아 앞에 그가 나타났다. "세레니아." 제국의 황제. 레오폴드 요한 뮤리스. "내 가족을 빼앗아간 원수." "어째서 너는 나를 그런 눈으로 보는 거지?" "당신을 증오하니까." 그녀는 가족을 빼앗은 그를 증오했다. 불경한 정부의 말에 넘어가 그녀의 가족을 모두 빼앗았다. "난 당신을 용서할 수 없어. 평생 당신을 증오할 거야." "뭔가 오해가 있는 것 같군." 황제는 결백을 주장했다. "난 복수를 성공시킬 거야." 세레니아는 다짐했다. 황제와 망할 정부의 눈에서 피눈물을 흘리게 만들겠다고. 분명히 그렇게 결심했는데... "난 해선 안 될 사랑을 시작했구나." 가족의 죽음이 진짜 황제와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 그녀는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