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호문쿨루스의 사랑수업 강보보 총 55화 55화 무료
조회수 1,632 23 댓글 35

20xx년 현대의 어느 산속 시골마을에 살고있던 여주 강기도. 어느 날 갑자기 들어온 영생교라는 사이비 종교에 부모며 온 마을 사람들이 빠져들게 된다. 결국 기도는 영생교의 재물이 되어 독극물을 마시고 죽게되는데, 어디선가 소원을 들어주겠다는 목소리가 들리고 눈을 떠보니 중세시대 즈음의 유럽, 연금술의 황금기를 맞이한 루멘 제국에서 눈을 뜨게 된다. 갑자기 나타난 공작이라는 남자는 다짜고짜 연금술사라며 여주를 마차에 태운다. 여주 강기도(멜리사)는 무서울 것이 없다며 당차게 그에게 묻는다. "당신도 제 눈동자가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건가요?" 남자는 단 1초의 고민도 없이 대답했다. "네 눈동자는 아름답다." 알고보니 남자는 루멘 제국의 위대한 연금술사 파라셀의 걸작이라고 불리 우는 호문쿨루스. 제국의 연금술사 파라셀은 호문쿨루스가 완전한 인간이 되려면 사랑을 해야 한다고 한다. 호문쿨루스는 인간이 되고 싶은 것일까 여주에게 갑자기 연인이 되어 달라하며 두 사람은 한 달만 계약 연인이 되기로 하는데....... *** “전에 봤다. 내 몸을 보고 좋아했었지?” “제가 언제?!” 전이라면 설마 화살을 맞았던 때를 말하는 건가. 하넨스는 고개를 옆으로 갸우뚱하며 말했다. “내 옷을 벗기고 보지 않았나.” *** 인간이 되고 싶은 호문쿨루스와 갑자기 제국의 연금술사가 되어버린 평범한 여자의 사랑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