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이리 와요, 잡아먹게 [실이아] 총 81화 3화 무료 78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991 22 댓글 7

홀려야 하는데, 자신이 홀려버렸다. 구미호의 왕, 천호의 아들이자 차기 천호가 될 후계자, 신태형. 인간의 정기 내음이 고약하다며 800년 동안 여우 구슬 하나 만들지 않았는데, 그녀는 예외였다. 그녀의 정기, 그녀의 살 내음은 왜 그렇게 달콤한 건지. 눈만 감아도 끝에 감도는 그 향에 다시금 발끝에서 황홀감이 몰아쳐 올라오는 듯했다. 이번엔 제대로 잡아놔야 했다. 정말 제대로 홀려서 제 옆에 두어야 했다. “치마가 젖었네요.” 천천히, 마치 구애하는 것처럼 조심스럽게. “여기 손수건이에요. 축축하잖아요.” 거부하지도 못할 정도로 나른하게 그녀의 빈틈을 파고들었다. 이제는 기다리기만 하면 됐다. 이 지겹고 삭막한 영겁의 삶에 작은 봄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보유이용권 0
구매